top of page

재의 수요일 미사 봉헌

2월 14일, 사순시기를 시작하며 재의 수요일 미사를 봉헌했습니다.

원장신부님께서는 강론 말씀에서

사순시기를 시작할 때면 많은 이가 여러가지를 절제하기로 결심하는데

이러한 결심들이 단순한 극기와 인내에 머물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로 향하는 시간이 되어야 참된 의미가 있을 거라고 말씀하시며

머리에 재를 얹는 예식을 통해 더욱 겸손한 마음으로 사순시기를 보내자고 당부하셨습니다.







Commentaires


최근 게시물
bottom of page